4월, 2017의 게시물 표시

Westworld, 창세기

이미지
우리는 모두 태어날 때, 세상이란 거대한 바보들의 무대에 서게된 것을 깨닫고 슬피 운다.    -셰익스피어
 위의 말은 자의식을 갖게된 인공지능 로봇 중 하나가 폐기 되기 전 마지막에 한 말이다. 여기서 바보는 인간이 설계한 쳇바퀴 속에서 끊임없이 같은 역할과 같은 삶을 반복하는 인공지능 NPC들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극 말미에는 의문이 생긴다. 사실 바보는 인공지능을 자의식이 없는, 무채색의 에덴동산에 영원히 가둬놀 수 있으리라 생각한 인간들이었다고. 인공지능에 비해 턱없이 불완전한 창조주들에 대한 동정이라고.
 인공지능의 세계를 창조한 포드는 조물주에 비유될 수 있다. 그의 세계는 아폴로의 세계였다. 각 인물들에겐 명확하게 주어진 역할이 있었고, 그들은 빈틈없이 부여된 역할을 수행했다. 35년이란 세월동안 그들은 수천번을 죽고 다시 살아나 같은 삶을 반복한다. 시지프스 신화처럼 그들은 어떠한 의미도 없는, 결정론적 세계속에서 주어진 길을 반복해서 오르내린다. 여기서 상상해본다. 우리의 삶은 이와 다르다고 할 수 있을까. 매일 반복되는 출퇴근, 무의미한 업무, 영원히 바뀌지 않을것 같은 나의 미래. 나의 어제는 오늘과 무엇이 달랐을까. 나의 존재함은 무엇으로 증명할 수 있을까. 내 의지라 생각해온 삶이 사실 수천년전에 이미 설계된 각본이 아닐까. 여기서 우리가 할 수 있는건 돌로레스가 말한 것 뿐일지 모른다. "Some people choose to see the ugliness in this world. But I choose to see the beauty."
 조물주 포드는 그러나 그들을 무의미한 진공상태의 에덴동산에 영원히 가둬놓을 생각이 없었다. 그는 그들에게 자유의지라는 생명을 불어넣고 싶었다. 그를 통해 그들로 하여금 창조주보다 나은 존재가 되게 해 에덴으로부터 자유케 하고 싶었다. 그래서 그는 피조물들의 삶마다 고통과 비극의 삶을 무한히 반복시킨다. 이미 고통스런 비극의 기억을 주입하고 그에 기반해 인위적으로 …